기록스포츠 인간의 한계는?
2012-01-05 오전 11:27:22 관리자 조회 1754
 

수영남자 100M '45초대 마의 벽'=수영의 꽃은 남자자유형 100m. 세계기록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세자르 시엘루 필류(브라질)가 세운 46초91. 2008년 베이징올림픽 예선에서 이먼 설리번(호주)이 세운 47초05를 0.14초 앞당기며 사상 처음으로 46초대에 진입했다.

  수영 남자 100M에서는 통상 '마의 45초대' 벽을 한계로 내세운다. 피터 판 덴 호헨반트(네덜란드)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47초84를 기록하고 나서 9년 만에 47초벽이 무너졌다. 하지만 시엘루 필류도 첨단 수영복의 도움을 받았다는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빙상 100M '육상 100m와 비슷'=빙상은 얼음 위에서 스케이트 부츠와 블레이드(스케이트 날)에 의존해 속도를  내는 스포츠다. 500m가 단거리 대표 종목이다. 캐나다의 제레미 워더스푼이 2007년 기록한 34초03이 세계기록이다. 100m로 환산해보면 6초81.

  100m 스피드 스케이팅은 이벤트 레이스로 종종 열린다. 일본의 오이가와 유야가 세운 9초40이 가장 빠른 기록이다. 볼트의 100m 기록과 0.18초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스피드 스케이팅은 출발 때 가속도가 쉽게 붙지 않는다. 100M가 넘어야 점점 더 가속도가 붙어 미끄러지듯 달릴 수 있다.

역도 '체중의 3배를 들면 한계점'=역도에서는 아무리 괴력의 천하장사라도 보통 자기 몸무게의 3배 이상을 들기는 불가능하다는 게 정설이다. 그러나 올림픽 3연패를 이뤘던 하릴 무툴루(터키)는 56㎏급 용상에서 168㎏을 들어 올린 적이 있다. 2001년 유럽역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기록으로 정확히 체중의 3배를 들었다. '인간 기중기'로 불리는 후세인 레자라데(이란)는 용상 최고기록이 263㎏이다. 몸무게는 159㎏.

  여자 최중량급 세계기록 보유자 장미란(고양시청)은 용상 최고기록이 186㎏이다. 4톤쯤 나가는 코끼리는 900㎏의 통나무를 들 수 있다. 인간이 체중에 비해서 더 무거운 물체를 들어 올린다는 얘기다.

사격 '0.05㎜라면 퍼펙트 명중은 불가능'=사격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를 가장 정교한 총으로 쏘는 공기소총 10m 예선에서는 '만점'을 제법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전자표적지를 사용해 0.1점 단위로  점수를 매기는 결선에서는 만점을 기록한 경우가 아직 한 차례도 없다. 10점 과녁의 지름이 0.5㎜에 불과한데 이 과녁을 다시 10.0부터 10.9까지 10등분한 공간에서 10발을 모두 10.9점에 맞춘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양궁은 10점 과녁의 지름이 12.2㎝이다. 이중에서도 정중앙을 의미하는 X10 과녁 지름은 6.1㎝에 불과하다. 현재 70m 거리에서 12발을 쏘아 승부를 가리는 결승라운드에서 세계기록은 120점. 2005년 전국체전 당시 최원종(예천군청)이 12발을 모두 10점 과녁에 꽂는 '퍼펙트 스코어'를 기록한 적이 있다. 여자부에서는 윤옥희(예천군청)가 2009년 5월 양궁월드컵에서 119점을 쏜 적이 있다.

제목 조회수
100m주자는 숨을 몇번이나 쉴까?
100m 달리기의 세계적인 선수들은 스타팅 블록에서 출발하기 전 차렷 구령이 주어지면 크게 한번 숨을 들이마시고 출발한다. 이어 세 차례 정도 크게 숨을 내쉬며 결승점까지 달린다.
7775
릴레이와 바통
릴레이는 육상 종목 가운데 유일한 단체 경기이다. 400m 육상 트랙을 4명이 바통(baton)을 주고받으며 달리는 릴레이와 단거리 주자가 100m를 4번 뛴 기록 중 어느 것이 더 빠를까? 또 400m 릴레이는 400m 주자가 혼자서 뛴 기록과는 어떤 차이가 날까?
5766
장대높이뛰기
장대높이뛰기는 양치기 소년들이 지팡이로 방목장의 울타리나 장애물을 뛰어 넘은 데서 착안한 경기다. 1795년 독일체조의 기초를 세운 체육학자 요한 구츠무츠가 나무 봉을 사용해서 1m30㎝를 뛰어 넘은 것이 첫 공식기록이다.
6361
중거리경주
케냐의 다비드 레쿠타 루디샤는 8월 23일 베를린의 올림피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월드 챌린지대회 남자 800m에서 1분41초09의 세계기록으로 1위로 골인했다.
4048
오리궁둥이는 경보의 숙명
경보는 단순히 빨리 걷는 경기가 아니다. 경보 규정에는 ‘선수의 한쪽 발은 늘 땅에 닿아 있어야 하고, 앞쪽 다리는 지면에 처음 닿을 때부터 똑바로 설 때까지 곧게 펴져 있어야 한다’고 적혀 있다. 앞다리는 늘 무릎을 굽히지 않아야 한다는 뜻이다.
3508
허들
허들경기는 19세기 영국 크로스컨트리 장애물경기에서 처음 시작됐다. 첫 공식경기는 1884년 옥스퍼드대학과 케임브리지대학의 대항전(120야드 허들레이스)으로 전해지고 있다. 목장의 양치기가 목책을 뛰어 넘어 다니던 것에서 착안, 경기로 발전됐으며 전통적인 울타리 높이 106.7cm가 허들 높이로 규정됐다.
4737
멀리뛰기
기원전 776년 시작된 고대 올림픽에서 육상경기는 달리기 종목으로 출발했으며 제18회 때부터 도약, 투원반, 투창 등이 추가됐다. 당시 도약 종목에는 멀리뛰기, 높이뛰기, 뛰어내리기 경기가 있었다.
4066
높이뛰기
높이뛰기는 19세기 후반에 시작된 경기로, 영국의 옥스퍼드대학과 케임브리지대학 대항전이 첫 공식 기록(165㎝)으로 남아 있다. 높이뛰기 기록은 동작의 다양한 변화를 통해 경신되었다.
5438
바람과 기록
1964년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100m 달리기. 미국대표로 나선 로버트 헤이즈는 준결선에서 9초9를 기록, ‘마(魔)의 10초벽’을 돌파했다. 그로부터 34년 후인 1998년 6월 뉴올리언스 미국선수권대회에서는 모리스 그린이 9초84로 당시 세계신기록(도너번 베일리·캐나다)과 타이를 이뤘다. 하지만 두 기록 모두 인정받지 못했다. 뒷바람이 강하게 불었기 때문이다. 그린이 레이스를 펼쳤을 때는 뒷바람 초속이 3.3m였다.
2758
0.001초
1993년 슈투트가르트 세계육상대회 여자 100m 결선에서 미국의 게일 디버스와 자메이카의 멀린 오티는 1천분의 1초 차이로 1, 2위가 결정돼 세계 육상 트랙경기에서 가장 근소한 차이로 승부가 가려진 예로 알려져 있다. 2009 베를린 세계육상대회 남자 110m 허들에서도 바베이도스의 라이언 브레스웨이트가 2명의 미국 선수보다 1천분의 1초 단위에서 앞서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696
페이스메이커(Pace Maker)
마라톤이나 중장거리 달리기에서 이기려면 처음부터 앞으로 나가는 것은 금물이다. 교과서에는 "자기 나름대로의 페이스를 유지하되, 2~3위에 위치하라"고 써 있다. "전반은 기계적으로, 긴장을 푼 상태로 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한다. 승부는 후반 결정적인 순간에 건다는 것이다.
3032
창던지기
원반, 창, 포환, 해머를 던지는 4대 투척경기는 원시시대의 수렵 생활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있다. 투척경기는 고대 부족 간 전쟁에 대비한 훈련과정에서 스포츠로 발전했다. 전투능력과 관련된 중요한 기술이었던 창던지기와 원반던지기는 제18회 고대올림픽(기원전 708년)에서 가장 인기가 있었던 5종 경기에 처음으로 포함됐다.
3702
체격조건
과연 세계적인 육상선수는 타고나는 것일까? 길러지는 것일까? 육상선수의 유전적 능력에 관해서 논란이 많지만 무엇보다 천부적인 능력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베이징올림픽과 2009 베를린선수권대회에서 우사인 볼트를 비롯한 자메이카 선수들이 육상 단거리 종목을 석권하게 된 중요한 원인 중 하나로 유전적인 특성을 꼽았다.
4990
여성과 육상
고대 올림픽에서 여자는 경기에 나갈 수 없었고, 경기 관람도 제한받았다. 여자선수들은 1900년 제2회 파리 올림픽부터 테니스 등 일부 종목에서 등장했으나 육상경기에는 오랫동안 출전할 수 없었다.
2942
마라톤 기원과 코스
기원전 490년 그리스의 마라톤 근처에서 치러진 페르시아와의 치열한 전투의 승전보를 알리기 위해 아테네까지 달려온 후 숨진 병사 필리피데스(Philippides)의 영웅적 전설은 1896년 제1회 올림픽에서 아테네의 마라톤교(橋)에서 올림픽 스타디움까지 이어지는 36.75km의 달리기로 부활했다.
3873
[처음][이전10개] [1] 2 3 [다음10개][끝]
제목 내용 작성자 작성일
 
본 사이트의 모든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전재와 무단 복제를 엄금합니다.